이곳은 개발을 위한 베타 사이트 입니다.
기여내역은 언제든 초기화될 수 있으며, 예기치 못한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1932년 미국 대통령 선거

덤프버전 :

미국의 주요선거
[ 펼치기 · 접기 ]
종류
지난 선거
다음 선거
대통령 선거
2020년
2020년 11월 3일
2024년
2024년 11월 5일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중간선거
2022년
2022년 11월 8일
2026년
2026년 11월 3일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상원의원 선거
118대
2022년 11월 8일
119대
2024년 11월 5일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하원의원 선거
118대
2022년 11월 8일
119대
2024년 11월 5일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주지사 선거
2023년
2023년 11월 7일
2024년
2024년 11월 5일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1932년 미국 대통령 선거
1932 United States presidential election

파일:1932년 미국 대통령 선거 주별 결과.svg


후버 59명 (11.1%)
(88.9%) 472명 루스벨트
>

1928년 11월 8일
1932 대선



}}} ||
선거 일시
11월 8일 5시 ~ 11월 9일 6시[UTC]
선거인단
531명
투표율
56.8% (▼ 0.1%p)
선거 결과
후보
[[공화당(미국)|

공화당
]]

[[민주당(미국)|

민주당
]]

홈스테이트
캘리포니아
뉴욕
승리 주
6
42
선거인단


59명
472명
전국 득표


39.7%
15,761,254표
57.4%
22,821,277표


민주당



}}} ||
1. 개요
2. 배경: 대공황의 미국 1929~1932
3. 정당 별 상황
3.2.2. 앨 스미스의 반격
3.2.3. 루스벨트-가너 타협
4. 최종 후보
5. 선거 진행
6. 선거 결과
6.1. 지역별 결과
7. 여담
8.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1932년 11월 8일 치러진 미국의 대통령 선거.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 프랭클린 루스벨트와 부통령 후보 존 낸스 가너가 재선에 도전하는 공화당의 현직 대통령 허버트 후버와 부통령 찰스 커티스를 꺾고 미국의 제32대 대통령과 32대 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대공황으로 인해 인기가 폭락한 허버트 후버가 경제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경제 개입과 금주법의 폐지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루스벨트가 현직 대통령을 상대로 전례가 없는 대승을 거두어냈다.[1] 이 선거의 결과로 당선된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이 자유방임주의 경제학의 몰락과 케인스주의를 기반으로 한[2] 수정자본주의가 부상한 계기가 된 뉴딜 정책을 시행했기 때문에 미국 뿐 아니라 세계사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선거였다. 이 선거를 통해 남북전쟁 이후 거의 70년간 일당우위정당제에 가까운 체제[3]를 구축한 공화당의 당세가 붕괴되었으며, 1953년까지 장장 20년에 달하는 민주당의 장기집권이 시작되었다.

2. 배경: 대공황의 미국 1929~1932[편집]


1928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엄청난 승리를 거둔 허버트 후버 대통령은 매우 높은 인기 속에서 임기를 시작한다. 미국 경제는 호황이었고 몇가지의 잡음을 제외한다면 후버의 재선은 사실상 따논 당상이라고 여겨다. 그러나 이곳 저곳에서 파열음이 들리기 시작했다. 농장의 불황은 말할 수준이 아니었고 1차 대전 전시 호황경제로 늘어난 공급량에 소비량이 따라가지 못해 공장에는 재고품만이 쌓여갔다. 그런데도 과열 투기로 주가는 끝 없이 상승했고 퇴임을 앞둔 캘빈 쿨리지 대통령은 미국의 놀라운 공업생산력에 비하면 오히려 현재의 주가는 싼 편이라는 안일한 소리만 내놓으며 주식 버블 통제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파일:Stock market crash 1929.webp

1929년 10월 29일 주식을 회수하러 뉴욕 증권거래소에 몰려든 투자자들
그러나 주식 버블의 성장은 끝이 없을 수는 없었다. 우선 징조를 드러낸건 제조업계였다. 1929년 3월 미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62만 2,000여대에 달했지만 9월에는 41만 6,000여대로 폭락했다. 그 다음으로 증권이 영향을 받았다. 1929년 9월부터 주가가 고점을 찍고 하락하는 양상이 나타난 것이다. 9월 19일 뉴욕증권거래소의 주가는 최고점을 찍었지만 10월 3일부터 미끄러지기 시작해 10월 14일부터 일주일동안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불안감을 느낀 투자자들은 10월 24일 목요일 뉴욕 증권거래소로 몰려들어 투자금을 회수하였다. 주요 은행가들은 시장 붕괴를 막기 위해 주식 매수 방어전을 펼쳤지만, 이는 효과가 없었으며, 1929년 10월 29일 월요일 20세기 이후 최대의 거래량인 총 1,641만 3,000주가 거래되어 주가는 그야말로 대폭락을 기록했다. 9월 3일, 381을 기록했던 다우존스평균주가는 11월 13일 198까지 떨어져 불과 2달만에 반토막이 났다. 이러한 일련의 주가 폭락은 세계 대공황(Great Depression)이라 불리울 인류사 최대의 경제 위기의 시발점이었다.

물론 대중적인 인식과 달리 10월 29일의 주가 폭락이 실질적인 대공황의 시작이라고 볼 수는 없었다. 석유왕 록펠러, 케네디 가문을 비롯한 많은 거부들이 주가가 폭락하자 한탕을 노리고 저가에 주식을 매매하면서 일시적으로 주가가 안정되었기 때문이다.[4] 1930년까지 주가는 보합세를 기록했으며, 후버 대통령은 "위기가 완전히 지나간 것은 아니지만, 일단 최악의 시기는 지나간 것으로 보인다"라는 섣부른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후버의 예상은 처참하게 빗나갔다. 후버 대통령은 무너지는 농장을 보호하기 위한 보호관세법 "스무트-홀리 관세법"(Smoot–Hawley Tariff Act)에 서명했다. 이 법은 관세품에 55%에서 400%에 달하는 관세를 매겨 미국의 사업을 외국의 값싼 상품으로부터 보호하고, 1930년의 회복세를 유지하려는 의도에서 제정되었다. 하지만 스무트-홀리 관세법이 통과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자 다른 나라들도 덩달아 보복관세 조치를 취했다. 이미 스무트-홀리 관세법이 상원을 통과하기 이전 호주는 특별 관세를 크게 인상했고 스무트-홀리 관세법 통과 직후 일반 관세까지 올렸다. 캐나다는 1932년까지 3차례에 걸쳐 관세를 인상했고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미국산 자동차에, 스페인은 농산물에 막대한 관세를 부과했다. 윌리엄 보라와 같은 공화당 내 진보파들도 관세법에 반대하며 후버와의 관계를 단절했다.[5]

파일:Harga_Saham_Wall_Street_1929_-_1932_menjunam.png

다우 존스 종합지수, 1929년-1932년
그 결과는 참혹했다. 1929년 51억 4,100만 달러에 이르렀던 미국의 무역 수입액은 1932년 11억 6,100만 달러로 무려 1/5토막이 났다. 이는 1896년 이후 최악의 무역 경제 지표로 나타났다. 수많은 사업체가 파산했고 사업체가 파산하면서 은행도 덩달아 파산해 1930년 한해에만 1,352개의 은행이 사라졌다. 이에 더해 하늘도 허버트 후버를 돕지 않았다. 1930년 늦여름에 닥친 가뭄은 농촌의 작황을 사실상 붕괴시켰다. 이 당시 은행 파산이 급증한 9개의 주 중에서 5개, 바로 아칸소와 미시시피, 앨라배마, 노스캐롤라이나, 그리고 테네시는 목화 농업에 크게 의존하던 주였고 켄터키, 미주리, 일리노이, 인디애나 역시 30년 가뭄에 중대한 피해를 입은 주였다.[6] 1930년 12월 11일, 고객 45만명을 보유한 전미 최대의 은행 중 하나였던 유나이티드 스테이츠 뱅크(Bank of United States)가 도산하자 미국 경제는 더는 추락할 지점이 없어 보였다. 그러나 1931년의 상황은 더욱 안좋았다.

해를 넘긴 1931년, 불은 대서양을 건너 유럽으로 옮겨 붙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은행은 연쇄 파산을 시작했다. 무명의 화가 출신 극우 정치가 아돌프 히틀러가 세운 나치당은 대공황으로 지친 민중의 지지를 받아 독일의 온갖 선거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투자자들의 불안을 자아냈고 이러한 정치적 혼란은 동유럽에서 더욱 극심했다. 대륙의 기업가들은 금고에 보관해둔 파운드화를 금으로 돌려달라고 요구했고, 영국의 금은 순식간에 동이 나버렸다. 영란은행은 몇달도 되지 않아 금본위제 포기를 선언했다. 파운드화가 무너지자, 한달 뒤 18개 국가가 금본위제를 포기했다. 선택지가 없었던 유럽의 많은 국가들은 은행을 살리기 위해 달러를 들고 금을 달라고 요구했다. 미국의 금은 순식간에 유출되었고 은행은 더욱 빠르게 파산, 2,300개가 넘는 은행이 1931년 파산하면서 1931년은 1930년보다도 더욱 나쁜 상황으로 치달았다.

파일:뉴욕 후버빌.webp

뉴욕 센트럴파크에 노숙자들이 세운 빈민촌 "후버빌"
은행이 파산하면서 기업도 파산했고 기업은 불경기를 타개하기 위해 물건 값을 끝까지 낮추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물가가 하락하자 더 낮은 가격으로 물가가 떨어질때까지 기다렸고 견디지 못한 엄청난 수의 기업이 도산했다. 물가는 37% 떨어졌고 농산품 가격은 62% 떨어졌다. 1932년에 접어들자 미국은 초강대국이라기보다는 거대한 빈민굴에 가까웠는데, 실업률이 20%에 달했고 직업을 잃은 시민들은 길거리에 나앉았다. 노숙자들이 세운 허름한 판자촌은 "후버마을(후버빌)", 기름을 살 수 없어 말이 끄는 차를 "후버 자동차", 길거리에서 신문지를 덮고 잠을 청하는걸 "후버 담요", 신발을 살 수 없어서 거적대기를 신발로 대용한 것을 "후버 신발", 돈이 하나도 없어 텅 빈 주머니를 바지 밖으로 빼고 다니는걸 "후버 깃발"이라고 하는 등 각종 후버 시리즈가 나왔다.

후버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도 근거 없는 낙관주의를 피력했다. 그는 시장이 자생적으로 일어설 것이라고 믿었고, 연설마다 금방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그럴수록 더 많은 기업과 은행이 도산했다. 후버는 대통령이 이전과 같은 품위를 갖추면 사람들도 대통령을 보고 힘을 얻어 소비를 늘릴거라며 고급 식기구에 비싼 음식을 담아 매끼 먹었지만 정작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먹을 게 없어 쓰레기통을 뒤지고 무료 배식대에 줄을 서야했다. 그리고 연준은 금본위제를 사수하겠다는 명목 하에 1931년 10월 금리를 단숨에 2%p나 올렸다. 디플레이션은 더욱 심화되었고 미국인들은 버틸 수 없었다.

3. 정당 별 상황[편집]



3.1. 공화당[편집]


공화당의 상황은 참담했다. 이 당시에는 과학적 여론조사가 존재하지 않았지만[7], 전문가들은 만약 이 당시 여론조사가 행해졌다면 후버와 공화당은 미국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의 지지율을 기록했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이미 1930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에 대한 대중의 분노는 입증된 바 있다. 상원에서 공화당은 8석을 잃어 48석을 얻었는데 이때는 상원 정원이 96명일 때라, 부통령이 타이 브레이킹을 해야 가까스로 공화당이 과반을 넘는 수준이었다. 하원에서는 52석을 잃은 218석을 얻어 217석을 얻은 민주당과 미네소타 농민노동당[8] 연합을 불과 1석 앞지르는데 그쳤는데, 회기가 시작하기 전에 사망한 의원들과 그 보궐선거로 새로 당선된 의원들로 인해 개원 당시에는 민주당 219석 대 공화당 212석으로 공화당이 하원 과반 의석을 내어줬다.

파일:1930_United_States_House_elections.png

1930년 중간선거의 하원의원 선거 결과[9]
여론이 심각할 정도로 나쁘다는 것을 확인한 공화당 중진 정치인들은 대부분 후버가 1932년 대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했다. 이미 1928년 대선에서 후버의 입후보에 반대한 바 있는 하이럼 존슨 상원의원은 1931년 11월 당을 위해 차기 대선에 불출마해야한다고 후버를 압박했다. 후버의 반대파들은 찰스 린드버그의 장인인 드와이트 머로(Dwight Morrow) 상원의원이나 캘빈 쿨리지 전 대통령을 대체 후보로 지지했다. 하지만 머로는 선거를 1년 앞두고 사망, 쿨리지도 건강 악화[10]와 권력 의지 부족 등의 문제로 불출마하면서 공화당 내에서는 딱히 대타 후보가 없는 상황이었다.

후버는 당원 사이에서도 인기가 없었다. 이 당시의 예비선거는 실제 후보 지명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고 당원의 여론을 확인하는 작업 정도로 여겨졌는데, 여기에서도 후버가 무명의 전 상원의원 조지프 I. 프랑스(Joseph I. France)에게 1,137,948표 대 861,602표로 밀리면서 체면을 구기게 되었다. 후버와 쿨리지 모두에 반대하고 본선에서는 루스벨트를 지지한 공화당 내 진보파 조지 W. 노리스(George W. Norris)도 13만 9,000표나 받았다. 이는 당시 후버의 대선 재출마가 당원들 사이에서도 지지를 받지 못했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준다.

하지만 조지프 I. 프랑스는 예비선거가 종료되기도 전에 후보직을 사퇴해버렸고, 노리스 역시 공화당 내에서 폭 넓게 지지를 받지 못하는 인물이었다. 게다가 많은 공화당 중진 정치가들이 후버를 비난하면서도, 공화당이 대참패할게 뻔한 대선에 출마하는걸 "폭탄 돌리기"나 다름이 없이 여겨 출마하지 않으려고 했다.[11] 이런 이유로 후버가 다시 공화당의 재지명을 받는데에는 문제가 없었다.

그리고 예상대로 허버트 후버는 압도적으로 공화당의 재지명을 받으며, 찰스 커티스 부통령도 찰스 G. 도스 등으로 교체하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큰 잡음 없이 부통령 후보로 재지명된다.

3.2. 민주당[편집]



3.2.1. 프랭클린 D. 루스벨트의 부상[편집]


1928년 대선의 민주당 참패와, 대공황의 잿더미 위에서 프랭클린 D. 루스벨트가 일어섰다. 정치 명문가에서 귀족 자제처럼 부유하게 자란 프랭클린 D. 루스벨트19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제임스 M. 콕스의 러닝메이트로 출마한 적이 있는, 민주당 내 유력 정치가였다. 하지만 이듬해 휴가를 보내다가 찬 물에 빠져 온 몸을 꿰뚫는 것과 같이[12] 고통스러운 소아마비 장애 진단을 받고 반신 불수가 되어 휠체어 신세가 되었다. 루스벨트는 진지하게 정계 은퇴까지 고려했지만, 가족과 친구, 측근들의 만류 속에 정계에 남기로 했다. 루스벨트는 3년간 뼈를 깎는 재활 치료를 받았고, 휠체어 없이도 어느정도는 목발을 짚고 걸어다닐 수 있을만큼 병세가 회복되었다. 오랜 투병 끝에 그는 1924년 민주당 대선 전당대회에서 모두를 놀라게 하며 앨 스미스를 지지하는 기조 연설자로 참석했고, 여기서 감동적인 연설을 해[13][14] 청중에게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4년 후 1928년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뉴욕 주지사 선거가 열렸는데, 루스벨트는 앨 스미스의 지지를 받고 뉴욕 주지사로 출마하여 뉴욕 주에서 패배한 앨 스미스를 앞지르고 0.6%p의 차이로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파일:루스벨트 1932.jpg

뉴욕 주지사 프랭클린 루스벨트
뉴욕 주지사로서 루스벨트가 보인 업적은 놀라웠다. 우선 그는 아일랜드계 이민자들이 장악해 계파 정치를 일삼던 "태머니 홀"을 때려 잡았다. 루스벨트는 앨 스미스가 추천한 태머니 홀 소속 인사들을 모두 공직에서 배제하고[15] 부정부패를 혁신하기 위해 각종 기구를 개편했다. 세인트 로렌스 강에 댐을 지어 뉴욕 주의 전기 부족 문제를 일소에 해결했으며, 폭증하는 범죄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애티카 지역에 교도소를 지었다. 대공황이 터지자 루스벨트는 노인과 어린이, 사회적 취약 계층을 상대로 한 구호 사업을 실시해 수많은 빈민들을 구제하는데 힘을 쏟았고, 2천만 달러에 달하는 구호자금을 알뜰하게 사용하여 실업 보험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투자했다. 뉴욕 주민들은 루스벨트 주지사의 행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했으며, 그 결과 1930년 주지사 선거에서 루스벨트는 무려 57%를 얻어 33%에 그친 공화당 후보를 꺾고 압승하였다. 압승에 힘 입은 루스벨트는 긴급구호청(Temporary Emergency Relief Administration)을 설치해 빈민 구제에 더 많은 자금을 투자하는가 하면 시버리 위원회(Seabury Commission)를 통해 태머니 홀을 비롯한 뉴욕 정계 전반의 부정부패를 청산했다.

장애와 대공황을 딛어내고 미국에서 가장 큰 주의 성공적인 주지사가 된 루스벨트는 1932년 대선에서 민주당의 가장 명확한 프론트러너였다. 실제로 이때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후원자였던 제시 스트라우스(Jesse I. Straus)[16]가 투표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전당대회 참석자들을 상대로 비밀 설문조사를 한 결과, 루스벨트를 선호하는 당원의 비율이 90%에 달한 주가 십중팔구였다고 한다. 1932년 1월 23일 루스벨트는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3월에는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이자 1928년 대선의 부통령 후보로 또다른 프론트러너였던 조지프 T. 로빈슨의 지지도 확보했다.


3.2.2. 앨 스미스의 반격[편집]


물론 루스벨트가 쉽게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민주당은 1920년대 이후 북부의 도시 중심 파벌과 남부와 서부의 농촌 중심 파벌로 분열되어있었는데, 루스벨트는 앨 스미스의 후원을 받는 도시파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거기다 1929년 뉴욕주지사로 재직하면서 앨 스미스의 부패한 측근들을 내치는 과정에서 앨 스미스는 물론 부정부패에 찌들어있던 대부분의 민주당 도시파 리더들과 결별했기 때문에 루스벨트는 당 내의 거의 모든 주요 세력과 대립해야했다. 윌리엄 깁스 매커두와 텍사스는 존 낸스 가너 하원의장을 지지했고, 민주당의 도시 기득권 세력은 1932년 2월 출마를 선언한 전 뉴욕주지사 겸 1928년 대선 후보 앨 스미스를 지지했다. 이런 방식으로 다양한 이유로 루스벨트에 불만을 가지고 있던 앨 스미스, 존 낸스 가너, 윌리엄 깁스 매커두, 존 W. 데이비스[17] 등의 민주당 정치가들은 광범위한 "전당대회 반-루스벨트 동맹"을 형성하였다.

파일:Al smith 1932.jpg

1932년 6월 27일 "타임"의 표지를 장식한 앨 스미스
1932년 전국 순회 예비선거에서 승리한 것은 49%를 얻은 루스벨트였고, 앨 스미스는 당 내 일부 기득권 세력의 지지에도 불구하고 14% 정도 밖에 얻지 못했다. 그러나 이 당시 예비선거의 결과는 실제 전당대회 표결 결과에 반영되지 않았기에 앨 스미스 측은 승산이 있다고 보았다. 1932년 7월, 일리노이 시카고에서 열린 전당대회는 앨 스미스에게 상당히 유리한 상황이었다. 시카고 시장 안톤 서맥(Anton Cermak)[18]은 앨 스미스를 지지하고 전당대회 홀을 스미스 지지자로 채웠으며, 뉴욕의 정치기계 태머니 홀(Tammny Hall)도 루스벨트를 경계하여 스미스 지지를 선언한 상황이었다. 한편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존 낸스 가너를 지지하면서 루스벨트의 지위를 흔들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루스벨트는 당원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었다. 게다가 처음에는 FDR이 스미스처럼 친-태머니, 친-기업이라고 믿었으나 FDR이 끊임없이 진보적 정책을 펼치자 결국 버튼 K. 휠러(Burton K. Wheeler)[19], 휴이 롱, 코델 헐, 앨번 W. 바클리, 조지프 T. 로빈슨 등 수많은 서/남부 출신 민주당원들이 루스벨트를 지지하게 되었고, 뛰어난 전략가 제임스 팔리(James Farley)[20]도 루스벨트를 지지함에 따라 당 내 세력의 충분한 지지를 얻었다. 또 루스벨트의 동맹이자 진보파의 중진이었던 토머스 J. 월시(Thomas J. Walsh)가 스미스의 동맹자였던 조엣 슈스(Jouett Shouse)를 626표 대 528표로 꺾고 민주당 전당대회 의장으로 선출되며 점차 판세는 루스벨트로 기울었다. 반면 앨 스미스는 1928년 정계 은퇴 이후 1931년까지 정계에 복귀하지 않음에 따라 많은 정치적 동맹을 루스벨트에게 빼앗겼고 태머니 홀에 대한 지배력도 일부 상실했다. 그 결과 1932년 7월 1일, 1차 전당대회 투표에서 루스벨트는 전체 1,154명의 대의원 중 666.25명을 얻어 전체 대의원의 57.73%를 장악, 201.75명(17.48%) 밖에 얻지 못한 앨 스미스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것이 앨 스미스의 패배와 루스벨트의 승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앨 스미스가 노린 것은 바로 민주당 전당대회의 "2/3 룰"이었다. 2/3 룰이란 전체 대의원 1,154명 중 2/3인 770명이 동의해야 대선 후보가 될 수 있으며 그에 못미치는 투표를 받은 사람은 후보가 될 수 없다는 민주당의 고유한 투표 방식이었다. 1924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도 이 룰이 문제가 된 적이 있었다. 24년 대선의 두 대권 주자였던 앨 스미스와 윌리엄 깁스 매커두의 치열한 경쟁으로 누구도 2/3을 얻지 못하자, 양 후보는 타협해 존 W. 데이비스라는 무명의 타협 후보를 대선 후보로 내보냈다. 앨 스미스는 이를 이용해, 1924년처럼 투표를 교착화시키고 전 클리블랜드 시장이자 윌슨 정부 미국 전쟁장관[21]이었던 뉴턴 D. 베이커(Newton D. Baker)를 타협 후보로 제시해 루스벨트의 대권을 좌절시킬 생각이었던 것이다. 즉, 가질 수 없으면 모두 불태워버리겠다는 심보였다.

3.2.3. 루스벨트-가너 타협[편집]


앨 스미스가 간과한 점은 자신 역시 루스벨트를 저지할만큼의 충분한 대의원을 확보하지 못했으며 단지 다른 후보자들의 표까지 합산해 루스벨트의 2/3 획득을 저지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루스벨트는 3차 투표에서 682.79명을 획득, 2/3 득표까지 87.21명을 남겨두고 있었다. 그리고 존 낸스 가너의 득표 대의원 수는 101.25명이었다.

가너의 후원자는 크게 두명, 언론인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와 전 재무장관 윌리엄 깁스 매커두였다. 그런데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는 프랭클린 루스벨트를 싫어했지만 타협 후보 뉴턴 D. 베이커를 국제연맹에 대한 입장 차이 때문에 더욱 싫어했기 때문에 스미스가 전당대회를 교착화시키는 전략에 휘말려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또한 1924년 대선에서 103번이나 재투표를 하여 결국 대선 출마의 꿈을 접어야했던 윌리엄 깁스 매커두는 앨 스미스를 천적과 같이 싫어했을 뿐더러 루스벨트에 동방상련의 감정까지 느끼고 있었다. 매커두와 허스트는 스미스와의 반루스벨트 동맹을 깨고 루스벨트와 협력해야한다는 입장으로 선회하였으며, 존 낸스 가너를 설득해 그와 그의 대표단이 루스벨트를 지지하게 만들었다.

파일:Garner-Roosevelt.jpg

가너와 루스벨트
가너를 지지하는 캘리포니아 주 대의원단에서는 아무리 그래도 루스벨트를 지지할 수는 없다는 반대 의견도 대두되었지만, 표결 결과 34대 31로 캘리포니아 대의원단이 루스벨트를 지지하기로 결정하면서 가너의 루스벨트 지지는 거의 확실화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가너가 루스벨트를 지지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자, 그동안 루스벨트에 투표하지 않고 있던 군소후보 대의원들도 루스벨트 지지를 천명했으며, 타협후보 뉴턴 베이커 역시 루스벨트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그렇게 4차 투표 결과는 루스벨트가 770명을 훌쩍 뛰어넘는 945명, 백분율 81.89%의 압승이었으며, 스미스는 190.5명의 대의원을 지키며 16.51%에 불과한 표를 얻는 참패를 당했다. 그렇게 짧고 굵었던 전당대회의 전투는 루스벨트의 완승으로 끝났다.

루스벨트는 자신을 지지해준 존 낸스 가너에 대한 보답으로 그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다. 북부 루스벨트와 남부 가너의 연합이 형성된 것이다. 오랜 대권의 야망을 꺾고 끝내 자신을 지지해준 윌리엄 깁스 매커두에게는 캘리포니아 주의 상원의원으로 출마할 수 있도록 도왔다. 졸지에 낙동강 오리알이 된 앨 스미스[22]는 루스벨트를 비난하면서 그의 지지를 거부함으로서 사실상 간접적으로 허버트 후버를 돕게 되었다.

4. 최종 후보[편집]



4.1. 공화당: 허버트 후버[편집]



4.2. 민주당: 프랭클린 루스벨트[편집]



4.3. 기타 후보자[편집]



5. 선거 진행[편집]



5.1. 대공황[편집]



5.2. 보너스 군대 진압 사건[편집]



5.3. 프랭클린 루스벨트의 낙관주의[편집]



5.4. 금주법 논쟁[편집]



6. 선거 결과[편집]



6.1. 지역별 결과[편집]



7. 여담[편집]



8. 관련 문서[편집]




[UTC] [1] 재선에 도전하는 현직 대통령이 이정도로 크게 패배한 것은 미국 초기 시대를 제외하면 1837년 공황으로 인기가 폭락한 마틴 밴 뷰런, 석유파동의 여파와 중도 성향 무소속 후보 존 B. 앤더슨의 독자출마로 인해 대참패한 지미 카터 정도를 제외하면 없다.[2] 루스벨트 자신은 케인스의 영향을 크게 받지는 않았지만, 루스벨트의 유산을 계승한 케인스주의적 경제 관료들이 최소한 1970년대 오일쇼크까지 주류를 차지했다. 실제로 공화당 대통령인 아이젠하워나 닉슨도 일부 정책에서는 케인스주의적인 처방전을 사용하기도 하였다.[3] 민주당이 1860년~1928년 사이 선거로 배출한 대통령은 그로버 클리블랜드우드로 윌슨 단 두명, 그것도 클리블랜드는 공화당 내 계파 갈등(블레인파와 콩클링파의 갈등에 더해, 공화당의 부정부패에 반대하는 공화당 내 반부패 그룹 "머그웜프"의 클리블랜드 지지)으로 인해, 윌슨은 태프트-테디 루스벨트의 분열로 인한 공화당 분당으로 인해 승리하였던 것이었고 두명 모두 대중득표에서 50%를 넘기는데 실패하였다.[4] 케네디 가문은 금주법~대공황 시기 주식 헐값 매수, 보스턴 마피아와 결탁한 밀주 판매 등으로 떼돈을 벌어 보스턴에서 제일 가는 부자 가문이 되었다.[5] 예외적으로 캘리포니아 농산물에 대한 관세를 원했던 하이럼 존슨은 관세법을 지지했다.[6] 더글러스 A. 어윈 교수를 비롯한 사람들은 관세법의 효과가 과장되었고 이 가뭄이 더 큰 영향을 미쳤을 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7] 독자들에게 응답을 받아 민심을 체크하는 원시적인 여론조사는 존재했는데, 이 방법은 1936년 대선에서 본선에서 선거인단을 8명밖에 못받은 알프 랜던의 대승리를 예측하는 사고를 치면서 사장되고 조지 갤럽이 도입한 과학적 표본 기반 여론조사가 상용화된다.[8] 이후 미네소타 민주농민노동당으로 합당[9] 짙은 파란색이 민주당이 새로 획득한 의석을 나타낸다.[10] 실제로 그는 대선 2개월 후인 1933년 1월 사망했다.[11] 이런 현상은 민주당이 참패한 1972년 대선에서도 반복되었다. 이때는 대통령이 아니라 부통령 후보 지명 당시 이런 일이 일어났는데 조지 맥거번은 휴버트 험프리, 월터 먼데일, 에드먼드 머스키, 테드 케네디에게 부통령이 되달라고 요청했지만 모두 거부했고 그 결과 무명의 상원의원 토머스 이글턴이 부통령 후보가 된다. 다만 이때는 폭탄 돌리기 문제도 있었지만 맥거번과 험프리 사이의 민주당 계파 갈등 문제도 있었다.[12] 루스벨트는 이 때의 투병 생활을 "솜이불의 무게, 얼굴을 스치는 산들바람조차 내 온 몸을 찌르는 것만 같았다"라고 회고했다.[13] "앨 스미스는 오류와 잘못된 행동을 공격해 그의 대적들을 무릎 꿇게 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말하는 내용을 듣는 모든 자들에게 진실을 말할 뿐만이 아니라 의로움까지 전달하고자 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대, 정치적 전장의 행복한 전사여!" (He has a power to strike at error and wrongdoing that make his adversaries luail before him. He has a personality that carries to every hearer not only the sincerity but the righteousness of what he says. lie is the "Happy Warrior" of the political battlefield!)[14] 이 ‘Happy Warrior’는 1980년대 초반까지 민주당 진영에서 정치구호로 꽤 자주 쓰였다.[15] 다만 이 과정에서 앨 스미스와 결별한다. 앨 스미스는 이후 FDR의 정적이 된다.[16] 미국 최대의 백화점이었던 메이시 백화점의 소유주로, 1912년 부모가 타이타닉 호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유명하다.[17] 1924년 대선 후보[18] 주세페 장가라의 총격으로 루스벨트 대신 죽은 것으로 유명하다.[19] 1924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로버트 M. 라폴레트의 러닝메이트였다.[20] 체신국장이자 DNC 의장을 지내게 된 사람으로, 리 애트워터, 칼 로브 등과 함께 미국 역사상 최고의 선거 전략가 중 한명이라 불리는 루스벨트 당선의 일등 공신이다. 32년 선거에서도 후버가 6개 주만을 이길 것을 정확히 예측했고 36년에도 다른 사람들이 모두 랜던을 과대평가할 때 "As Maine goes, so goes Vermont."라는 말을 남기며 랜던이 참패할 것을 예측했다. 루스벨트의 우표 덕질 친구이기도 했다.[21] 현 국방장관의 전신이었던 직책 중 하나다.[22] 호텔 방에서 친구들이랑 같이 쉬고 있을 때 라디오 생방송으로 평생의 정적 윌리엄 깁스 매커두의 루스벨트 지지 선언 소식을 듣고 말 그대로 극대노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