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스빌

덤프버전 : (♥ 2)



미국의 주요 도시권
[ 1~10위 ]
[ 11~30위 ]

순위이름도시권 인구
11피닉스-메사-챈들러
(밸리오브더선)
애리조나주4,845,832
12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버클리
(베이에리어)
캘리포니아주4,749,008
13리버사이드-샌버너디노-온타리오
(인랜드 엠파이어)
캘리포니아주4,599,839
14디트로이트-워렌-디어본미시간주4,392,041
15시애틀-타코마-벨뷰
(퓨젯 사운드)
워싱턴주4,018,762
16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블루밍턴
(트윈 시티)
미네소타주-위스콘신주3,690,261
17샌디에이고-출라비스타-칼스바드캘리포니아주3,298,634
18탬파-세인트피터즈버그-클리어워터
(탬파베이)
플로리다주3,175,275
19덴버-오로라-레이크우드
(마일하이 시티)
콜로라도주2,963,821
20볼티모어-컬럼비아-타우슨메릴랜드주2,844,510
21세인트루이스미주리주-일리노이주2,820,253
22올랜도-키시미-샌퍼드
(그레이터 올랜도)
플로리다주2,673,376
23샬럿-콩코드-개스토니아
(메트로리나)
노스캐롤라이나주-사우스캐롤라이나주2,660,329
24샌안토니오-뉴브라운펠스텍사스주2,558,143
25포틀랜드-밴쿠버-힐스버러오리건주-워싱턴주2,558,143
26새크라멘토-로즈빌-폴섬캘리포니아주2,397,382
27피츠버그펜실베이니아주2,370,930
28오스틴-라운드락텍사스주2,283,371
29라스베이거스-헨더슨-파라다이스
(라스베이거스 밸리)
네바다주2,265,461
30신시내티-코빙턴
(트라이 스테이트)
오하이오주-켄터키주-인디애나주2,256,884
출처: 2020년 인구조사
Metropolitan Statistical Area (MSA) 기준

[ 31~50위 ]
[ 51~70위 ]

파일:미국 국장 (원형).svg 미합중국의 도시
Knoxville

녹스빌


지역테네시 주 녹스 카운티
면적1,932.13 mi² (745.98/km2)
인구190,740명
시장

인디아 킨캐넌
연방 하원의원
(TN-2)



1. 개요
2. 상세
2.1. 기타


1. 개요[편집]



파일:img_2154-640x349.jpg
World's Fair Park에서 보는 녹스빌 전경

미국 테네시 주의 세번째 규모의 도시[1]로 동부 테네시[2]에서 가장 큰 도시권[3]을 형성한다. 테네시주의 첫번째 주도[4]였다.

파일:녹스빌 시기.svg


2. 상세[편집]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이어지는 스모키 마운틴과 테네시 강을 끼고 있다. 인근에 스모키 마운틴 국립공원이 있는 자연이 아름다운 산골 도시이다.

애팔래치아 산맥의 문화권에 해당하며, 미시시피 강 문화권이자 같은 주의 도시들인 멤피스나 내슈빌과는 다소 분리된 지역이다. 실제로 가장 많이 응원하는 농구팀도 같은 주의 멤피스 그리즐리스가 아닌 애틀랜타 호크스이다. #같은 주의 내슈빌까지는 차로 2시간, 조지아 주의 애틀랜타까지는 3시간 거리이지만 애틀랜타에 이런저런 것이 많기에 그렇다[5].

테네시 대학교가 위치한 곳이다. 또 맨해튼 프로젝트의 본부였던 오크리지 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와 Y-12 핵무기 공장이 있는 오크리지와 인접한다.[6] 상기 연구시설은 전미 최고 규모이며 당연히 보안이 매우 삼엄하다. 따라서 많은 국책 연구원들이 거주하는 도시로 은근히 고학력 도시에 해당한다[7].


2.1. 기타[편집]


쿠엔틴 타란티노의 출신지이다.

스모키 마운틴에서 이름을 따온 마운틴 듀가 최초로 개발된 도시다.

1982년 세계 엑스포[8]가 열렸다. 본 글 사진에서 보듯이 해당 박람회가 있던 장소에는 World's Fair Park라는 공원이 들어서 있으며 Sunsphere라는 츄파춥스를 닮은 엑스포 상징탑이 전망대로서 기능하고 있다[9].[10]

스모키 마운틴 인근 피전포지라는 마을에 돌리 파튼이 만든 돌리우드라는 테마파크가 있다.

녹스빌의 시장은 민주당 출신의 인디아 킨캐넌이라는 여성이다. 한편 녹스빌이 속한 녹스 카운티의 시장은 공화당의 글렌 제이콥스로 이미지가 극과 극이다.[11]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는 블레어 아담스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도시다.[12]

금괴 보관소로 유명한 포트 녹스는 여기에 없으며 위쪽에 인접한 켄터키 주에 있다. 이 쪽 역시 녹스(카운티)라고 부르기 때문에 지역을 헷갈리는 경우가 더러 있다.[13] 게다가 그 위의 오하이오와 옆의 미주리, 일리노이, 인디애나, 네브라스카 등 인접한 주들에도 녹스 카운티라는 지명이 있어(...) 사람들을 헷갈리게 만들고 있다.[14]

인요한의 할아버지이자 대한민국 독립운동가였던 윌리엄 린튼한남대학교를 설립한 이듬해 암 투병으로 말년을 보낸 도시이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3-11-20 00:46:38에 나무위키 녹스빌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첫번째는 내슈빌, 두번째는 멤피스(미국)[2] 테네시는 가로로 긴 주로서 서부, 중부, 동부로 나뉘며 서부와 중부 테네시는 중부 표준시를, 동부 테네시는 동부 표준시를 쓴다. 서부와 중부 테네시의 가장 큰 도시는 각각 멤피스, 내슈빌에 해당한다.[3] 인근의 모리스타운, 서비어빌, 오크리지 등을 포함하는 녹스빌 광역권은 1,156,861의 인구를 가진다.[4] 현재는 내슈빌[5] 단순 시내 인구는 멤피스가 훨씬 많지만 광역 인구는 애틀랜타가 세 배에 달한다. 한편 한국인들 역시 애틀랜타 쪽을 더 선호할 수 밖에 없다. 애틀랜타의 한인 타운 규모는 전미에서 손에 꼽히며 가장 가까운 한국 대사관이 있기도 하다.[6] 히로시마에 떨어졌던 리틀 보이가 제작된 곳이다[7] 대전보다는 훨씬 시골이다[8] 등록박람회는 아닌 인정박람회였다. 부산이 노리는 2030 엑스포는 등록박람회에 해당하며 대전 엑스포여수 엑스포는 인정박람회에 해당한다[9] 대전 엑스포의 한빛탑의 포지션이라고 보면 된다[10] 심슨가족에서 1990년대까지 치우지 않고 폐허로 남은 엑스포 부지가 잠깐 나온다.[11]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면 해당 문서 참고.[12] 2019년 1월 12일 방영된 차트를 달리는 남자 114회 원인불명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편에서 다뤄졌다.[13] 심지어 거리도 그리 먼 편은 아니다 보니 프로젝트 좀보이드에서는 지명 혼동을 막고자 지역을 켄터키의 녹스 컨트리 (Knox Country. 한 글자 차이이며 과거에는 녹스 카운티였다) 로 부르고 있다.[14] 미국에서 녹스 카운티라는 행정 구역은 총 50개 주 중에서 9개 주에 존재하는데 그 중 7개가 뭉쳐있는데다 이름도 전부 Knox로 동일해서 발생하는 문제다.